[VC 스토리] 벤처캐피탈의 하루

처음 회사를 만나는 장소는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성향에 따라 다르다. 시간의 효율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자기 사무실로 오라고 해서, 두어명이 1차 미팅을 VC 회의실에서 한다. 그리고 효율지향적인 사람들일수록 첫미팅이 45분을 넘지를 않는다. 벤처회사의 CEO가 VC 사무실로 오는 경우, 리셉셔니스트가 회의실로 안내를 해주고 잠시 기다려 달라고 한다. 그리고 자존감이 충만한 벤처캐피탈리스트는 약속시간보다 10분 정도 늦게 회의실에 나타나면서 기다리게 해 미안하다고 마음에도 없는 말을 건네면서, 가볍게 자신의 자존감을 표출한다. 시간의 효율성 보다는 회사의 실제 모습을 처음부터 보고 싶어하는 사람은 회사로 방문을 한다. 오고가는 시간의 낭비는 있지만, 회의실에 앉아서 CEO만 보는 것 보다는 회사 전체의 분위기를 감지할 수 있으며, 프리젠테이션 자료에 나오지 않는 많은 정보를 체감으로 얻을 수 있다. 직원들의 움직임, 표정, 사무실의 공기까지 이 회사의 많은 것을 내포한다.

벤처기업 경영진이 VC 사무실로 올때와는 달리, 벤처캐피탈리스트가 벤처 기업을 방문할때는 많은 경우 이미 사무실에 프리젠테이션을 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 벤처회사쪽에서 CEO는 늘 미팅에 참석하고, 초기기업인 경우 공동창업자 (Co-Founder)가 CTO나 사업개발담당 등의 자격으로 같이 참석하고, 후기기업인 경우 CFO가 미팅에 같이 참석하기도 한다. VC가 벤처회사에 만나자고 했을때, 아주 잘 나가는 벤처회사의 경우는 미팅을 안하겠다고 하기도 하지만, 현재의 회사로 인생 끝내는 것도 아니고, 다음번 창업을 고려하기 때문에,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VC 미팅은 일단 최선을 다 해서 해 준다. 돈을 받고 안 받고는 다음 문제.

회사 프리젠테이션에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중요한 사항은, 시장, 제품, 고객, 팀, 재무 등이다. 이 것은 스타트업 엑설러레이터인 (Accelerator)인 500스타트업스 (500 Startups)의 데이브 맥클루어 (Dave McClure)가 제시한 것인데, 일반적으로 투자자가 가지는 관점을 쉽게 일반화한 것으로 보이고, 일단 이 관점을 그대로 사용하고자 한다. 여하간 투자자는 이 다섯가지를 바탕으로 평가한 가치에 회사가 수긍하고 돈을 받을 의향이 있으면 투자, 그렇지 않으면 패쓰다.

투자자 마다 이 다섯 가지의 배점이 다르고, 이 다섯 가지 항목내에서도 보는 관점이 다르다. 이를 테면, 세코이아 캐피탈 (Sequoia Capital)의 창업자인 돈 발렌타인 (Don Valentine)의 경우는 “큰 시장을 타겟하라 (Target Big Market)”고 시장의 크기에 초점을 두고 있다. 많은 다른 투자자들은 무엇보다도 팀의 역량에 가장 큰 비중을 두면서, 말로는 팀 이외의 다른 어떤 것도 중요하지 않다라고 얘기한다. 물론 속 마음은 다를 수 있겠지만. 대충 잘 모르겠으면 동일한 비중으로 다섯 가지를 종합적으로 평가하게 된다. 500스타트업의 데이브 맥클루어는 각각이 백만불의 가치라고 평가한다. 다섯개중에 네가지를 갖추고 있으면 투자가치 4백만불. 일반적으로 초기기업일수록 팀/시장이 중요하고, 후기기업일 수록 제품/고객이 중요하다. 어차피 초기에는 팀과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 시장 밖에 없고, 후기는 시장의 존재와 팀의 역량은 어느 정도 검증이 된 상태이고, 실제 제품과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 그리고 모든 운영의 결과물인 재무적인 실현이 중요한 부분이다.

[VC 스토리]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미국의 실리콘밸리는 샌프란시스코 만(Bay)을 둘러싸고 있는 지역으로, 주요 장소를 대략 운전으로 한 시간 이내에 갈수 있는 지역이다. 샌프란시스코와 산호세 사이에 있는 101번 고속도로의 차량수를 보면, 대략 이 동네 경기의 흐름을 느낄 수 있다.

미국은 전세계 벤처투자의 70% 이상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중 40% 이상의 투자가 실리콘밸리라는 작은 지역에서 투자되고 있고, 벤처자금을 운용하는 벤처캐피탈의 절반 이상이 실리콘밸리에 소재하고 있다. 뉴욕의 월스트리트라는 거리 이름이 금융가를 상징하듯이, 실리콘밸리의 작은 동네인 멘로파크 (Menlo Park)의 길 이름인 샌드힐로드 (Sand Hill Road)는 벤처캐피탈을 상징한다. 샌드힐로드를 따라 지나가면, 인적도 드문 조용한 비슷하게 생긴 3~4층의 낮은 건물들 안에, 새로운 혁신을 찾는 벤처캐피탈이 바쁘게 회사 프리젠테이션, 내부 미팅으로 분주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분주하다는 것은 아침식사 약속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투자회사의 이사회에 참석하고, 새로운 투자건을 위해 회사와 미팅을 하고, 다른 벤처캐피탈리스트와 점심을 하면서, 자기가 보고 있는 딜이나 신규 투자건에 대해 얘기하고, 오후 5시 정도면 퇴근하는 분주함이다.

미국의 벤처캐피탈은 거의 대부분 파트너십, 즉 동업의 형태이다. 각각의 파트너는 많은 경우 창업으로 성공한 경험이 많거나, 그 다음으로는 주요 기업의 임원이었던 사람들로 구성된다. 즉, 벤처캐피탈은 파트너로 시작해서 계속 파트너로 있는 것이지, 벤처캐피탈에 젊어서 입사해서 승진을 하다가 파트너가 되는 것은 벤처캐피탈 파트너십이라는 형태에서는 아주 드문 케이스다.

벤처캐피탈은 실리콘밸리 생태계의 정점에 있고, 가장 선망 받는다. 특히나 유명한 VC의 벤처캐피탈리스트의 자존감은 어떨때는 황당하기까지하다. 여하간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실리콘밸리 방문때 유명 벤처캐피탈리스트인 John Doerr의 집에서 저녁식사를 할 정도이다. 변호사, 회계사, 투자은행 등은 벤처캐피탈과의 좋은 관계를 위해, 주기적인 저녁 모임, 각종 세미나 개최 등 상당한 마케팅 비용을 지불한다.

미국에서는 매년 4000여건에 $30억 정도의 투자가 각 단계별로 이루어지고 있다. 미국의 벤처캐피탈은 기업의 성장단계에 따른 서로 다른 펀딩 시장에 투자초점을 맞추고 있다. 가장 초기의 씨드 (Seed), 초기 (Early-Stage), 성장단계 (Growth Capital), 후기 (Late-Stage) 등 마다 특정 단계를 선호하는 펀드들이 투자 시장을 주도하고, 각 단계의 투자자는 서로 다른 경제성 함수를 가지고 있다. 씨드투자자는 투자시 100배의 수익을 낼 수 있는 기회에 투자하고, 초기투자자는 10~20배, 성장단계투자자는 3~10배, 후기투자자는 안정적인 2~3배의 기회를 바라본다. 물론 현실은 냉정해서, 기대와 실재는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