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son & Johnson Innovation

Johnson & Johnson이 시가총액 400조원 규모의 대형 회사로 미국에서도 시가총액 순위로 상위 10위 안에 들어가는 회사이다. 또한 의료장비/제약 등 헬스케어 제품과 화장품 등 컨수머 제품을 동시에 보유한 독특한 회사이기도 하다.

미국 제약사들의 벤처투자는 요즘 더욱 활발하다. 보통 기업벤처투자 (소위 Corporate VC)는 투자를 정당화하기 참 곤란하다. 전략적 목적이라는 것도 모호하고, 투자로 100억을 번다고 해도, 매분기 1조원씩 버는 회사라면 투자수익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도 확실치 않다. 반면 제약사의 경우는 투자 대상과 이유가 명확하다. 신약개발은 파이프라인이 명확하고, 무엇이 성공인지 정의되어 있으며, 투자를 통해서 거둘 수 있는 기업의 목적이 확실하다. 특히 제약사의 경우 내부 R&D 보다 외부 R&D (외부 라이센싱)가 보다 경제적 효익이 좋다고 보고 있다. 또한 내부 연구팀을 가져가는 것 보다 운영을 탄력적으로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J&J는 외부 R&D 활동을 통합하는 “J&J Innovation”이라는 조직을 한 4년 전에 만들었다. 예전부터 알고 지내던 분이 J&J Innovation의 리더십팀으로 자리를 옮겨서, 간만에 만나서 그 동안 알고 싶었던 이 조직의 목적과 형태에 대해 들을 수 있었다. 이 조직의 목적은 1) 사업개발 (라이센싱 등), 2) 벤처투자, 3) 새로운 회사 지원 등으로 전체 J&J 이코시스템을 만들고 관리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한다.

1) 사업개발은 J&J Innovation Center (캘리포니아, 보스톤, 런던, 상하이)를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다. 센터내에 scientist, engineer, 사업개발 담당 인력이 있어서 회사들과 만나고 J&J 내부팀과 협의하면서 전략적 목적에 적합한 회사를 발굴하고 있다. 2) 벤처투자는 JJDC를 통해서 하는데, JJDC는 J&J Innovation이 생기기 훨씬 이전부터 벤처투자를 담당하고 있으며 약 2조원 정도를 운용하고 있다. 3) 신규 회사 지원은 JLabs를 통해서 하고 있다. JLabs San Francisco와 JLabs Houston은 방문해 본적이 있는데, J&J의 인큐베이션 사업으로 이곳에 입주하였다고 해서 J&J가 지분을 갖지 않는다.

큰 회사이기 때문에 내부 정치도 많고 관료적인 측면도 있지만, 그래도 J&J에서 별도 조직으로 J&J Innovation를 설립하고, 지역과 기능을 메트릭스 조직 형태로 묶어서 사업개발을 총괄하는 것은 효율적으로 보인다. 결국 조직은 사람이 운영하기 때문에, 성과는 두고 볼 일이지만, 외부 R&D가 중요하다면 중요한 만큼 조직을 신경써서 구성해야 할 것이고, 이런 점에서 J&J Innovation은 좋은 연구 대상인 듯 하다.

큰 곳 보다 급한 곳? 더 큰 곳!

바둑 격언에 ‘큰 곳 보다 급한 곳’이라는 말이 있다. 일단 급한 곳을 마무리 하지 않으면 나중에 큰 곳을 둘 기회마저 없다는 일차적인 의미이겠지만, 보다 근본적인 의미는 ‘큰 곳’이라는 것이 경험에 근거한 통계학적 의미에서 크다는 것이지, 궁극적으로 크게 될지는 불확실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즉 평균은 높지만 분산 또한 높아서, risk-return 최적화 곡면에서 보면 ‘급한 곳’ 보다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바둑의 다른 표현인 ‘맛’도 그런 것이다. 맛을 남긴다는 것 역시 불확실성에 근거한 option value이기 때문에, option value가 높다면 굳이 ‘맛’을 없앨 필요가 없다.

하지만 분산을 낮출 수 있다면? 불확싱성이 50%가 아니라 0.1%라면? 이러면 최적화는 달라질 것이고, 그 가능성은 이미 ‘알파고’에서 보여줬다. 알파고에게는 급한 곳은 없다. 단지 더 큰 곳만 있을 뿐이지. 더 큰 곳에 둘 수 있다면 그냥 급한 곳을 죽여 버린다. 굳이 맛을 남길 필요도 없다.

분산을 없애기 위해서는 1) 데이터가 많아야 할 것이다, 2) 데이터에 대한 인과 관계가 보다 명확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최근에 등장하는 usage-based insurance도 분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데이터를 보다 심층적으로 획득하고, 이를 통해 시스템 전체적으로 가장 저렴한 보험 프리미엄을 책정할 것이다. 향후 의료보험 역시 비슷하게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 개인의 유전자 정보와 환경 정보, 활동 정보를 종합하여 개인별로 risk를 보다 정확하게 평가한다면, 시스템 전체의 보험 프리미엄은 낮출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벤처 회사들이 등장하고 있고, 앞으로 데이터에 기반한 보험은 산업의 모습을 현재와는 매우 다른 모습으로 변화시킬 것이다.

자율주행차 – 운송의 혁신

* 동아일보의 글로벌마켓뷰에 실리콘밸리 관련 내용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는 지면의 특성상 원래 작성한 글을 편집해서 싣고 있어서, 아래 글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아래 글은 2017년 1월에 기고된 글입니다. 

실리콘밸리에서 운전을 하다보면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토타입인 소위 버블카가 많이 보인다. 2인승으로 지붕에 센서가 달린 딱정벌레 같이 생긴 모습인데, 시내 구석구석을 다니면서 주행중 발생할 수 있는 많은 상황에 대한 데이터를 쌓아가고 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가 2009년에 시작되었고 이미 2백만 킬로미터 이상을 주행했으니, 사실상 상용을 위한 준비는 거의 완성되어가고 있다고 봐야할 것이다. 구글이 안드로이드와 같이 자율주행차 플랫폼을 라이센싱할지, 아니면 자동차 자회사를 만들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자율주행차는 이제 20~30년후의 이야기가 아니라, 5~10년후의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율주행차를 향한 경주는 산업 전방으로 확산되고 있다. 전기자동차와 함께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의 근간을 변화시키고 있다. 전통적 완성차업체는 물론이고, 구글, 애플, 삼성과 같은 테크회사, 우버와 같은 자동차 공유경제 서비스 회사 역시 자율주행차 시장을 진입하고 있다. 대부분의 완성차회사들은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지만, 몇몇 회사들은 파트너십을 통해서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있다. 구글은 피아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100대의 자율주행 미니밴을 개발하기로 했고, GM은 Lyft와 함께 자율주행 택시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최근에는 애플이 맥라렌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문까지 나오고 있다.

자동차 산업의 중심도 디트로이트에서 실리콘밸리로 이전하는 모습니다. 지난 몇달 동안, 자율주행차의 주요 센서인 라이다 (LiDAR) 기술을 개발하는 실리콘밸리 회사 2곳 (Quanergy, Velodyne)이 각각 1천억원 이상의 펀딩을 받았다. 자율주행 완성차를 개발하는 Zoox라는 회사도 2천억원 이상 펀딩을 받았다. GM은 최근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사인 크루즈 오토메이션을 1조원 가까이에 인수를 하였으며, 우버 역시 유사한 회사로 자율주행트럭용 솔루션 개발사인 오토 (Otto)를 7천억원 이상에 인수하였다. 이 회사들 모두 실리콘밸리에 소재하고 있으며, GM, 포드, BMW, 혼다, 현대차 등 전통적 완성차회사들은 실리콘밸리에 연구소 내지는 최소한 테크기업과의 협력을 위한 사무소를 가지고 있다.

전기차가 구조의 혁신을 가져왔다고 하면, 자율주행차는 운송의 혁신을 가져올 것이다. 특히 물류 영역에서 자율주행차가 가져올 변화는 막대하다. 육상물류는 운전자의 안전규제로 보통 하루의 절반 이하 밖에 운행을 못하는데, 자율주행으로 현재의 인프라내에서 처리가능한 물류량이 2배 이상 증가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 앞으로 규제와 보험, 사고의 책임, 위급한 상황의 윤리적 선택 등 아직 해결해야할 과제가 있지만, 실리콘밸리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보면,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자율주행차의 미래가 도래하리라 생각된다.

Jet.com & 월마트: 뭔가 해야할 것 같은 다급함

Jet.com은 시작부터 창업자의 아우라와 온라인 코스트코를 표방하는 거대한 비전으로 각광을 받았었다. 이정도의 팀이면 유명한 투자자로부터 $500M 이상을 펀딩을 받는 것도 문제가 없었기도 하다.

후광에 비해서 회사의 실적은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온라인 코스트코라는 자기정체성으로 부과했던 멤버십 형태도 그만두었고, 주위에서도 Jet을 통해 물건을 산다는 사람들 얘기가 점점 줄기도 했다. Jet의 2016년 물품거래가액이 $1B을 돌파할 것이라고 하는데, 한국의 쿠팡, 티몬, 위메프 어느 곳이던 Jet 보다는 2~3배는 크다.

어쨌든 월마트가 Jet을 $3.3B에 인수했다. 5년전 월마트의 시가총액의 절반도 안되던 아마존은 2015년 월마트를 추월하더니, 이제는 월마트 시가총액의 2배에 다다르려고 하고 있다. 너무나도 빠른 속도에 월마트는 뭐라도 해야했을 것이고, 결국 뭐라도 했다.

인수의 성패에 대한 평가는 앞으로 몇년간의 시간이 걸리겠지만, AOL의 Bebo 인수 ($850M), Yahoo의 Tumblr 인수 ($1B)과 비슷한 느낌이다. AOL도 Yahoo도 시장에서 의미있는 존재로 남기 위해 뭔가를 급하게 해야했고, 결국 뭔가를 했지만, 결과는 뭐를 했는지 잘 모르는 상황이 되었다. 월마트의 Jet 인수가 이전의 사례와 다를까 하는 생각이 든다. 별로 다르지 않을 것 같다.

Dollar Shave Club

최근에 Dollar Shave Club이 $1B에 Unilever에 매각이 되었다. 2010년대에 들어서면서 subscription model이 새로운 스타트업 모델로 등장하면서, 아마도 100개 이상의 회사가 subscription business에 뛰어들었고, 대부분 결과가 좋지 못했다. 아쉽게도 그 중에 하나는 우리가 투자한 회사도 있었지만…

여하간 그나마 birchbox 정도가 그나마 그럭저럭 하는 듯 하고, 거의 유일한 승자는 Dollar Shave Club인 듯 하다. 오늘 CNBC 기사에 “너도 Dollar Shave Club인 것 같냐? 스타트업 실패를 피하는 7가지 조언“이라는 글을 읽으면서 개인적으로 생각난 것 하나를 나눠본다.

대부분의 subscription 사업이 여성이나 유아 (결론적으로 구매자는 여성)를 대상으로 하는데, Dollar Shave Club만 남성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었다. Subscription model은 쇼핑을 싫어하고, 주는 것 대충 쓰는 남성에게만 가능했던 모델이 아닐까 싶다.

헬스케어와 테크의 결합

* 동아일보의 글로벌마켓뷰에 실리콘밸리 관련 내용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는 지면의 특성상 원래 작성한 글을 편집해서 싣고 있어서, 아래 글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 연두교서에 암 정복을 위한 문샷 (Moonshot) 프로그램을 발표하였다. 1960년대말 아폴로 달착륙으로 우주 개척의 기념비적 사건을 만들었듯이, 암을 완전히 정복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발표한 것이다. 작년 뇌암으로 장남을 잃은 바이든 부통령이 이 프로그램을 총괄하기로 하였다. 작년 2015년 연두교서에도 획기적 질병치료를 위한 정밀의학 (Precision Medicine) 분야에 대대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는데, 문샷은 이의 연장선상이기도 하다.

헬스케어 분야는 테크 분야와 함께 오랫동안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미국 벤처 투자의 양대 축이었다. 투자비중으로는 테크의 1/3 정도에 불과하지만, 공모 (IPO) 시장에서는 지난 2년간 헬스케어 비중이 65% 이상을 차지할만큼 활발한 분야이기도 하다. 2016년 올해 1사분기 현재까지만 해도 벤처기업 IPO 6건 모두 헬스케어 기업이었다.

헬스케어 분야의 관심 증가는 비단 헬스케어 산업의 내부적인 성장 뿐만 아니라 테크분야의 발전에 따른 상호작용이기도 하다. 특히 DNA 분석 기술, 유전 정보에 대한 이해 증가, 빅데이터 및 분석 기술 발전으로, 테크 분야와 헬스케어 분야의 접목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대표적 테크기업인 구글은 작년말 설립한 헬스케어 자회사 베릴리 (Verily)를 통해 기초과학에서부터, 임상,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개발에 이르는 사업을 구축하고 있다. 벤처투자 조직인 구글벤처는 2016년들어 집행한 지난 10건의 투자중 4건이 면역항암제개발을 포함한 헬스케어 기업이었다. 벤처투자도 모바일이나 디지털 헬스케어와 같은 단순한 서비스 모델 보다는 개인맞춤 면역치료, 약물전달 플랫폼, 유전정보 분석 등 기초과학과 데이터분석 능력이 결합된 형태의 벤처회사에 대한 투자가 보다 활발하다.

대형 테크 기업과 대형 제약사간의 협력도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다. 올해초 퀄컴이 글락소스미스클라인과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해 전자의료장비 분야로 진출을 도모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작년말에는 구글이 존슨앤존슨과 합작으로 로봇수술장비 회사를 설립하였다. 지난주 애플의 신제품 발표에도 가장 중요한 서비스로, 제약회사가 스마트폰을 임상관리툴로 사용할 수 있는 리서치키트와 병원이 환자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케어키트를 선보이기도 하였다.

벤처투자업계에서 테크 투자자와 헬스케어 투자자는, 조금 과장하면, 별개의 리그로 존재하고 있었다. 즉, 둘다 스포츠업계에 있지만, 하나는 축구를 하고 다른 하나는 야구를 하는 격이다. 별로 마주칠 일이 없었다. 하지만, 최근에 테크와 헬스케어가 만나는 점에서, 벤처회사 뿐만 아니라 벤처투자업계내에도 다양한 협력과 경쟁이 발생하고 있다. 앞으로 이 교집합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동아일보 기사링크: http://news.donga.com/3/01/20150618/71928534/1

실리콘밸리 버블논쟁

* 동아일보의 글로벌마켓뷰에 실리콘밸리 관련 내용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는 지면의 특성상 원래 작성한 글을 편집해서 싣고 있어서, 아래 글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2015년 9월 현재 (작년에 원고를 썼던 것이어서…좀 시간이 지났습니다. ) 소위 ‘유니콘 기업’ 즉, 기업가치가 $1B (10억불)이 넘는 벤처회사가 전세계적으로 130개가 넘었고, 미국에서만 80개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많아졌다. 작년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200억불에 인수할때에도 버블논쟁이 있었는데, 최근 벤처투자가 급증하고, 유니콘 기업이 너무 많아지면서 버블논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우선 버블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입장은 다음과 같다.

첫째, 모바일 중심의 생활이 모든 삶은 바꿔놨다. 물건을 사고, 쇼핑을 하고, 택시를 이용하는 방식을 전례가 없을 정도로 급진적으로 변화시켰고, 아직 모바일 중심의 생활은 초기 단계라는 점이다. 온라인거래는 아직도 전체 상거래의 6% 밖에 차지하고 있지 않은 것도 향후 높은 성장을 기대하게 하는 이유이다.

둘째, 닷컴때와는 달리, 많은 테크 벤처기업들이 실제 매출을 창출하고 있다는 점이다. 나스닥지수 역시 닷컴 시절의 5천대에 진입했지만, 회사 이익 증가로 지수가 상승한 것이지, 시장 멀티플 (P/E비율)은 이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의 과열이 아니라는 점이다.

셋째, 10억불 이상의 벤처회사가 미국내 80개 이상이나 된다고 하지만, 이 회사들의 기업가치를 다 합쳐도 페이스북 하나만 못하다는 것이다. 또한 만약에 미래 성장에 투자를 한다고 하면, 마이크로소프트 지분 2/3를 사는 것 보다, 유니콘 회사 전체를 사는 것이 낫다는 것이다.

버블을 주장하는 입장은 다음과 같다.

첫째, 닷컴때와 비슷한 분위기라는 것이다. 최근의 벤처 회사들이 매출은 높지만 적자 역시 매우 크기 때문에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스냅챗은 3백만불 매출에 1억불 이상의 손실을 보이고 있지만, 페이스북의 30억불 인수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둘째, 비이성적인 투자행태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투자자들은 투자 기회를 놓칠까 두려워하고, 회사도 유니콘 타이틀을 얻기 위해 어느 정도 규모가 되면 일단 10억불 기업가치를 요구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셋째, 투자 대비 회수가 낮다는 것이다. 벤처투자는 닷컴 이래 최대 규모를 보이고 있지만, 테크 기업의 상장 또는 M&A는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자금의 유입 대비 회수가 낮다.

경기가 사이클이 있는 것이기 때문에, 버블이다 아니다를 주장하는 양측 모두 성장의 끝이 있다는 것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규모와 시점에 대한 차이라고 보인다. 99년도 닷컴, 2000년 중반 부동산 거품때도 ‘신경제’라는 용어로 ‘이번은 다르다’라고 주장하였지만, 버블 붕괴는 왔다. 물론 버블과 버블붕괴가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다. 버블이 다양한 기술을 실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줬고, 구글은 닷컴 버블 이후에, 페이스북은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지금의 회사로 성장하였다.

동아일보 기사링크: http://news.donga.com/3/01/20150618/719285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