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Fintech): 서비스와 그 이면

작년부터 한국에서는 핀테크 열풍이다. 미국도 지난 2년간 핀테크 관련 스타트업에 $3B 이상 투자되고 있다. 짐콜린스의 Good to Great 책에서 대표적인 Great은행인 Wells Fargo도 작년에 Startup Accelerator를 만들어서 FinTech 관련 회사들을 지원하기 시작하였다.

지금까지 미국내에서 대표적인 핀테크 회사의 사례를 보면:

– 결제 (돈을 “쉽게 쓰기”): 일반 소비자 사용서비스이면서 플랫폼 모두를 가진 PayPal이 대표적이겠다. 그리고 플랫폼 솔루션 회사인 Braintree (PayPal에 인수), Stripe, 신용카드 단말기를 대체하는 Square 등이 대표적인 회사인 듯 하다. 소비자는 결제와 지불을 편하게! 서비스공급자는 결제플랫폼이 없이도 남이 만든 것을 쉽게 사용할 수 있게!

– 개인금융 (돈을 “잘 쓰기”): 내가 돈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어떻게 하면 좀 더 체계적으로 비용을 통제할 수 있을지, 내 신용등급의 현재 상황은 어떤지 그리고 어떻게 향상시킬 수 있을지. 이런 것을 관리해주는 서비스겠다. 대표적으로 Mint.com (Intuit에 인수), Credit Karma 등이 있다.

– 대출 (돈을 “쉽게 잘 빌리기”): 한국 지하철에 많이 붙어 있는 “돈 놀분, 돈 쓸분” 바로 그 플랫폼. 중간에 예대마진을 취하는 은행을 제치고, 개인과 개인(또는 기업)이 직접 대출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소액대출을 저렴하게. 예금 보다 높은 이자율로 투자하게. Lending Club이나 Prosper 등이 대표적인 회사다.

– 자산운용 (돈을 “잘 굴리기”): 미국 주식시장에서는 이미 알고리듬을 기반으로 하는 펀드가, 전문투자자가 짱구를 굴려서 운용하는 것 보다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제는 개인도 쉽게 자신의 취향 및 투자방향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맞춤화된 자산배분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는 자산운용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Betterment, Wealthfront 등이 있다.

이외 자질구레하게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나 금융정보 등등의 서비스가 있으나, 이것은 이미 온라인증권이나 각종 인터넷 서비스에서 제공되고 있으니, 특별히 새로울 것은 없는 듯 하다.

그런데, 사실 이런 서비스가 등장할 수 있는 기반에는 이를 뒷받침하는 인프라가 더욱 중요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1) 규제

핀테크라고 마음대로 하는 것은 아니다. 미국도 대출/운용 등은 해당영역의 규제가 존재하고, 모든 금융거래에 대해서는 안전장치에 대한 규제가 존재한다. 그런데 규제가 혁신이 가능하게 존재한다. 미국에서는 기본적으로 ‘금융사기’ (fraudulent activity)에 대해서는 금융회사가 입증책임을 진다. 허위거래에 대해 일반 소비자는 ‘내가 한것 아니다’라고 하면 그만이다. 사실관계는 금융회사가 증명한다. 그래서 금융회사에서 가장 중요한 투자가 ‘보안’이다. 두번째는…보안, 세번째는…역시 보안이다. 내가 한말이 아니라 JP Morgan의 CEO가 한 말이다.

한국은 반대로 알고 있다. 소비자가 금융사기에 대한 입증책임이 있는 듯 하다. 그렇기 때문에 금융회사는 정부가 제시하는 소위 “공인”보안시스템만 갖추면 그만이다. 보안에 투자할 수 있는 여력과 규모를 갖춘 금융회사가 보안에 투자를 해야하는데, 오피스 소프트웨어도 정품으로 사기 힘든 개미들이 보안에 신경을 써야하는 비정상적인 환경이다. 결국 금융사기에 대한 입증책임을 금융회사가 지우면, 금융회사가 먼저 나서서 허술한 ‘공인’인증체계를 치울 것이다. 얼마전에 핀테크 활성화를 위해 금융기관의 책임을 줄여준다는 기사를 본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잘못된 처방이라고 생각한다.

2) API (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위에 미국내 다양한 핀테크 회사들을 분류해 봤지만, 많은 경우 API가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사실 API는 모든 네트워크 기반 서비스의 DNA이다. 소셜네트워크, 컴퓨팅 등등. 금융서비스 역시 연결이 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은행이 계좌정보, 지출내역에 대한 API를 제공하지 않으면 개인금융관리는 없다. PayPal을 이용한 결제도 마찬가지이다. 미국에서는 Yodlee라는 회사가 주요 은행 API를 제공한다. 블룸버그 같은 곳도 자사의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API를 제공하고 있다 (비싼 블룸버그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지만).

금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명확히 정리하고, 보안수준을 설정하고, 다른 어플리케이션과의 연결이 가능한 표준화된 API가 없다면, 핀테크의 활용은 매우 제한적일 것이다. 은행만큼 데이터가 많이 축적되고, 이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포텐이 충만한 곳도 흔치 않다. 이런 서비스를 은행이 독자적으로 제공할 수는 없나? 물론 있겠다. 그러나 후진 서비스가 나올 확률이 매우 높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은행이 보다 오픈될 수 있을까? 결국 서비스 경쟁때문에 발생할텐데, 한국에서도 이것이 가능할까? 이런 부분은 오히려 정부가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다. 은행권 및 관련업계와 정보공개에 대한 표준화 가이드라인을 같이 만드는 것. Open Bank Initiative라고 할까.

규제와 API는 개인적인 생각으로 잘못된 생각도 있을 것이다. 금융산업은 대표적인 규제산업으로 풀어야할 환경이 많은 분야이다. 하지만 서비스와 규제의 순서를 보면, 혁신적인 서비스는 규제를 변화시키면서 산업을 만들곤 한다 (우버는 어떻게 될지 궁금…). 핀테크와 함께 한국 은행이 글로벌한 사업을 전개할 수 있는 역량이 생겼으면 하고, 규제 역시 혁신을 유도하는 방향으로 전환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3 thoughts on “핀테크 (Fintech): 서비스와 그 이면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